YTN

홍준표 "이재명 출생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건 부적절"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출신을 두고 비난하는 행위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5일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 시대 이야기"라며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 그리고 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썼다.

이 후보가 전날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찾아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가 태어난 걸 어떻게 하겠나.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라고 연설한 내용을 언급한 것이다.

홍 의원은 "지난 탄핵 대선(19대 대통령 선거) 이후 다시 당대표가 되었을 때 어느 언론사 간부가 '평시라면 당신이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었겠나? 어차피 안될 선거니까 당신에게 기회가 간 것 아니겠나' 하는 말을 들었다"면서 "분노와 동시에 한국사회의 거대한 부패 카르텔이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는 소감을 전했다.

홍 의원은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사건을 변호한 것에 대해서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한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