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갈등 봉합' 윤석열-이준석 부산 합동일정..."져서는 안 되는 선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젯밤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오늘 부산에서 합동 일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이번 선거를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로 만들겠다면서 정권 교체의 의지를 다졌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 부산시당 앞입니다.

[앵커]
어제 울산에 있던 윤 후보, 바로 부산으로 이동한 거군요?

[기자]
네, 윤석열 후보는 조금 전까지 제 뒤에 있는 국민의힘 부산시당을 방문했습니다.

어젯밤 이른바 '울산 합의' 뒤 첫 공개 일정으로 PK 지역의 핵심인 부산을 찾은 건데요.

이준석 당 대표, 그리고 김기현 원내대표도 함께했고, 부산 지역구 의원들도 이 자리에 참석했습니다.

윤 후보는 부산시당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는 6일이면 중앙선대위가 발족하고 90일의 대장정이 시작된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가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국민에 대한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서, 어떤 분들은 '정권 탈주'라고 합니다마는,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뤄야 될 국민에 대한 의무가 있는 선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어서 이준석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젊은 세대와의 소통이 중요하다면서, 젊은 세대가 관심 가질 만한 행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참가자 가운데 유일하게 빨간색 후드 티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윤 후보는 부산시당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나서 지역 민심을 훑고, 젊은 세대와 함께하는 일정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오후 1시 반엔 북항 재개발 홍보관을 찾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북항 재개발 등 부산 지역 현황을 점검합니다.

오늘 오후 3시 2030 청년층이 주로 모이는 부산 서면에서 이 대표와 함께 한 시간가량 거리 인사를 다닐 예정인데요.

윤 후보 역시 오늘 이준석 대표가 당 선대위 회의에서 입고 왔던 빨간 후드티를 걸치고 시민들과 스킨십 행보를 이어갑니다.

지금까지 국민의힘 부산시당 앞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