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조국 논란 사과"...중도·외연 확장 속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조국 전 장관 논란과 관련해 공개 사과하면서 중도 외연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영희 전 PD 영입과 함께 선대위 개편을 마무리 지으려던 계획은,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인 조동연 교수의 사의 표명으로 또 다른 암초를 만나게 됐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스타 예능 PD 출신 김영희 전 MBC 부사장이 이재명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했습니다.

실무 책임자 가운데 유일한 외부인사로, 홍보소통본부장을 맡았습니다.

[김영희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 (전 MBC 부사장) : 국민은 사실 지금의 정치에 피로감을 느끼는 것도 사실입니다. 대한민국 정치의 가장 큰 이벤트가 국민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후보는 김 전 부사장을 포함한 본부장급 추가 인선도 마무리했습니다.

경선 캠프부터 정책을 담당한 윤후덕 의원이 정책본부장, 이 후보의 최측근 가운데 한 명인 김병욱 의원이 직능본부장을 맡았고,

조직본부장과 총괄상황실장엔 정세균 전 총리 측 인사인 이원욱 의원과 서영교 의원이 각각 임명됐습니다.

16개이던 선대위 산하 본부를 6개로 대폭 줄여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기민하게 우리 국민의 목소리에 반응하고, 작게라도 신속하게 실천해내서 성과를 축적해가는 민주당, 선대위로 거듭나도록 하겠습니다.]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이 후보는 부동산 정책을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실패 영역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도권 도심 용적률이나 층수 규제를 풀어 양질의 공공주택 공급을 늘리는 등 추가 대책을 통해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킬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 사태와 관련해선 거듭 사과했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립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금 현재 이분들이 아무런 뉘우침도 없고, 반성도 하지 않고, 국민에게 사과도 하지 않는 상태에서 사면을 얘기하는 것 자체는 제가 볼 때는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듭니다.]

비대하게 출범한 선대위 조직을 한 달 만에 과감하게 재편하면서 이재명 후보는 기동력을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다만 영입 인재들에 대한 여론 검증 문턱을 얼마나 매끄럽게 넘어설지가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e-mansoo@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