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도 '오미크론' 방역 초긴장...국경 개방 늦어지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출현에 북한도 촉각을 바짝 곤두세우며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습니다.

2년 가까이 닫혔다가 머지않아 풀릴 것 같았던 북한과 중국의 국경 봉쇄가 오미크론 출현으로 다시 길어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 당국은 '오미크론'의 세계적 확산 상황을 전하며 서둘러 경계심을 높이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5배나 강한 새로운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들의 급속한 전파에 대처해 간부들과 근로자들이 각성 분발하고, 비상방역사업의 완벽성을 철저히 보장하는 데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대유행 전염병의 악순환에 다시 빠져들고 있는 나라들이 늘고 있다"고 전하면서 철저한 방역 규정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조선중앙TV가 세계보건기구의 '오미크론' 변이 지정을 처음으로 보도한 뒤 이틀 만입니다.

[조선중앙TV (지난 27일) : 남아프리카에서 왁찐(백신)을 무력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새로운 변이 비루스(바이러스)가 발견돼 세계를 또다시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26일 B.1.1.529로 불리던 이 변이 비루스를 '오미크론'이라고 명명하고..]

북한은 공공장소에서의 거리두기는 물론 물을 끓여 마시는 등 전염병 예방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또 기업이나 공장, 농장 등에서 손 소독과 마스크 착용 생활화를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다시 방역 강화를 강조하면서 최근 압록강 철교 시험 운행 등으로 기대가 커진 북·중 국경 개방 시기가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중 국경 개방을 계기로 대북 인도적 지원과 교류 재개를 모색하려던 우리 정부의 구상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