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 전환 유예...4주간 특별방역 시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는 지금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넉 달 만에 직접 주재한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일상회복은 실패로 돌아갈 것이라며 앞으로 4주 동안 특별방역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해서 특별방역점검회의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홍선기 기자!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입니다.

[앵커]
정부가 지금의 코로나19 상황을 아주 심각하게 보고 있는 거죠?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의 코로나19 상황을 '차원이 다른 고비'라고 표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2시부터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면서 지금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또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은 실패로 돌아가고, 더 큰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고, 앞으로 4주 동안 특별방역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의 핵심은 역시 백신 접종이라며, 미접종자의 접종 못지않게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가장 위험도가 높은 요양병원 등에 대한 3차 접종을 서둘러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국민들에게는 적극적으로 추가 접종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10대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세부터 11세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차단을 위해서도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방역 대응 체계를 더욱 꼼꼼하게 가동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적극 활용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홍선기입니다.

YTN 홍선기 (sunki05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