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오미크론 출현에 '초긴장'..."완벽한 방역에 총력"

실시간 주요뉴스

북한, 오미크론 출현에 '초긴장'..."완벽한 방역에 총력"
중국과의 국경 개방을 준비해온 북한이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출현에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세계적으로 또다시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5배나 강한 새로운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중앙비상방역부문에서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들의 급속한 전파상황에 대처해 간부들과 근로자들이 최대로 각성 분발하고, 국가비상방역사업의 완벽성을 철저히 보장하도록 하는 데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간부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에서 보다 위험하고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공간과 허점들을 빠짐없이 찾아 대처하기 위한 대중적인 방역 분위기를 계속 고조시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공공장소에서 거리두기는 물론 물을 끓여 마시는 등 전염성 질병의 발생과 전파를 막기 위한 방역 조치도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고도의 긴장성을 견지하자'는 기사에서 "사람들이 방역 규정을 소홀히 하는 데로부터 대유행 전염병의 악순환에 다시 빠져들고 있는 나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 규정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북한 당국의 방역 강화는 조선중앙TV가 지난 27일 저녁 세계보건기구, WHO의 '오미크론' 변이 지정을 처음 보도한 뒤 이틀도 지나지 않아 이뤄져 주목됩니다.

북한이 이처럼 '오미크론' 출현에 신속하고 강력히 대응하고 나서면서 북중 국경 개방 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