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장 지구 사업에 쟁쟁한 법조인 줄줄이...홍준표는 조국 수사 발언에 곤혹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 대장 지구 개발 사업에 쟁쟁한 법조인 이름들이 거론되면서 국민의힘과 이낙연 전 대표는 수상한 사업이라며 공세를 높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첫 토론회에서 나왔던 홍준표 의원의 조국 수사 과잉 발언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서경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에 쟁쟁한 법조인들 이름이 오르면서,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고요?

[기자]
대장지구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 고문직에는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등의 이름이 올라 있는데요.

대부분 이재명 지사 사건과 관련이 있는 인물들입니다.

권 전 대법관은 이재명 지사 선거법 위반 대법원 판결에서 무죄 취지인 다수 의견을 올려놨고,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은 이재명 지사 사건을 변호한 적이 있습니다.

권 전 대법관은 오늘 입장문을 통해 법조기자단 대표로 있던 A 씨로부터 회사 고문을 맡아 달라는 제안이 왔고,

공직자윤리법이나 김영란법 등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한 후에 받아들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과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는 모두 공세를 가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지사가 연결 고리가 돼 권 전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직을 보은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지사 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변호를 맡은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이 '화천대유' 자문 변호사로 활동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취업 경위 등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이 지사는 무죄 판결에 결정적 영향을 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왜 화천대유 고문으로 있는지, 변호를 맡았던 전직 지검장은 어떤 연유로 화천대유에서 일을 하게 됐는지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의 도덕성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 아침 정책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상식적이지 않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김부겸 총리께서도 말씀하셨듯 상식적이지 않다는 느낌을 국민도 많이 갖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 국민도 의아해하고 때로는 분노하는 거 같은데요. 국민 걱정 빨리 해소하도록 진실 규명이 이뤄져야 (합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추석이 끝난 뒤, 오는 25일부터 이틀 동안 최대 전장인 호남 지역 경선을 치르게 되는데요.

이재명 지사는 광주에서 특별 메시지를 발표하는 등 오늘부터 2박 3일 호남을 공략합니다.

호남에서 표차를 벌리겠다고 다짐한 이낙연 전 대표 역시 내일 오후부터 주말 내내 호남을 찾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오늘 전북 지역을 돌며 간담회를 하고 광주 전남 전북 지지자 결의대회에 참석합니다.

[앵커]
어제 국민의힘에서는 예비후보 첫 토론회가 진행됐습니다.

예상대로 고발 사주 의혹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는데, 때아닌 조국 수사 논란이 벌어졌다고요?

[기자]
어제 첫 토론회에서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캠프 측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자신의 측근을 거론한 것에 대해 강한 공세를 펼쳤습니다.

그러던 도중 "조국 사건은 과잉 수사"라고 한 발언이 논란이 된 건데요.

다른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늘 아침 CBS라디오에 출연해 조국 사건과 관련해 가족 가운데 대표자만 구속했어야 한다는 등 홍 의원의 발언은 실언이라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의원 역시 YTN라디오에 출연해 검사를 공격하기 위해 도둑놈이랑 손잡는 것과 같다며 홍 의원을 맹비난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오늘 이준석 대표와의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조 전 장관의 경우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유승민 / 국민의힘 전 의원 : 조국 전 장관의 경우에는 관례나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다, 연좌제도 안되지만 1가구 1범죄 이렇게 그 이상은 수사도 안 하고 구속도 안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홍 의원은 오늘 아침 SNS에 글을 올려 대여투쟁 한 번 해 보지 않은 후보들이 공격하는 건 어이 없다며 반문으로만은 정권교체가 되지 않는다고 되받아쳤습니다.

국민의힘 주자들은 공방뿐 아니라, 민심잡기 경쟁에도 열을 올리고 있는데요.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등을 방문하며 TK 지역을 순회합니다.

홍준표 의원은 경남도지사 재직 시절 성과로 꼽혔던 서민 자녀를 위한 서울 기숙사, 남명학사를 방문해 학생들과 만납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소상공인연합회를 방문한 뒤 복지국가실천연대 정책간담회와 청년 행사 등에 참석합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조금 전,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는데요.

이 대표는 대선 승리를 위해서 과거의 전략이 아닌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유통기한이 다 돼가는 반공 이데올로기와 산업화에 대한 전체주의적 향수로 지지층을 결집하는 과거의 전략으로 선거에 임하고 싶지 않습니다.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사고와 행동을 하는 국민을 바라보며 당의 노선을 정렬하겠습니다.]

이 대표는 특히 근거 없는 자신감을 떨쳐내야 하고, 여당이 따라올 수 없는 개혁의 진도를 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