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김여정 담화'에 한미훈련 고심...남북관계 또 '고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의 김여정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압박하고 나서면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대화 재개를 모색하려던 정부가 곤혹스러운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한미 연합훈련을 예정대로 실시할 경우 북측의 반발이 예상되고, 훈련을 연기하면 '김여정 하명'에 따른 훈련 조정이라는 논란에 또다시 휩싸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기습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청와대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가 역력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남북, 북미 간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히면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에 대해선 "한미 간 코로나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문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반면 통일부는 한미연합훈련 연기가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거듭 천명했습니다.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 한미 연합훈련이 어떠한 경우에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에서 지혜롭고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방향에서 계속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한미 군 당국은 오는 10일부터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을, 16일부터 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막바지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여정 담화 이후 미 국방부는 어떤 결정도 한미 양국의 합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국방부도 같은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한미훈련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북측의 반발은 불가피한데 그 수위에 따라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이 달라질 것이라는 시각이 많습니다.

[박원곤 /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비판의 담화 정도 수준, 지난 3월에 나온 수준에 멈출 것인지 아니면 실질적 도발을 포함한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인지, 아니면 약간 낮은 수준에서 비판하고 그 다음에 남북관계를 가지고 갈 것인지…]

13개월여 만의 남북 통신선 복원으로 한반도 정세에 점진적 변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이달 한미연합훈련은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또 하나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