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지역주의' 공방 확산...야권은 원희룡 출마 선언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지역주의' 공방 확산...야권은 원희룡 출마 선언

2021년 07월 25일 12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이재명 지사의 이른바 '백제' 발언을 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사이 지역주의 공방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야권에선 국민의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오늘 저녁 윤석열 전 총장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만나 입당 문제 등을 논의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이낙연 전 대표의 공격에 이재명 지사도 대응 수위를 높인 모습이죠?

[기자]
네, 이재명 지사가 직접 SNS에서 자신의 '백제' 발언을 문제 삼은 이낙연 캠프 관계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하고 나서면서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는 형국입니다.

발언이 담긴 인터뷰 전문과 녹취록까지 공개하며 어디가 지역주의 조장 발언이냐고 역공했습니다.

정확한 발언은 "5천 년 역사에서 백제가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된 적은 없었는데, 지난해 전국적 지지를 받던 이낙연 전 대표가 이긴다면 역사라고 생각했다"며 성공을 기원하는 의도였다는 겁니다.

다만 지형이 바뀐 지금은 전국적 확장력을 가진 자신이 경쟁력이 크다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두고 '호남 불가론'이라 주장하는 이낙연 캠프 관계자가 오히려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했다며 문책하라고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캠프도 강경 대응에 나섰는데, 직접 들어보시죠.

[우원식 /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 :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국민께 사과해주십시오. 이낙연 후보 캠프는 논평을 낸 대변인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십시오.]

이낙연 전 대표는 어제 진행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지사 측의 공격을 많이 받게 되는 상황에서 대꾸를 안 할 수는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정세균 전 총리는 이재명 지사 사퇴까지 촉구하며 이 전 대표에 힘을 실은 반면, 김두관 의원은 떡 준 사람 뺨을 때려서 되겠느냐며 이 지사 쪽에 섰습니다.

이번 주 본경선 TV 토론회를 시작으로 코로나19로 멈췄던 본경선 일정을 겨우 다시 시작하게 된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입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알아보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출마 선언을 하며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죠?

[기자]
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놓겠다며 조금 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먼저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원희룡 / 제주도지사 : 소득주도성장, 임대차 3법, 탈원전, 주 52시간 제도, 경제와 일자리, 집값, 에너지, 대한민국을 망친 그 모든 실패한 정책을 되돌려 놓겠습니다.]

원 지사는 출마 선언을 기점으로 서울과 제주를 오가는 광폭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저녁에는 야권 유력 대선 주자 윤석열 전 총장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두 번째 만남을 갖습니다.

역시 윤 전 총장 입당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11월에 입당하는 시나리오는 없다고 압박을 강화한 상황입니다.

버스가 출발하는 8월이 아니라면 대선 후보 등록일인 내년 2월까지 티격태격할 거라며, 아름다운 단일화는 없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습니다.

입당 시기가 가닥이 잡힐지 주목되는 가운데, 국민의힘 녹아들기에 집중하는 최재형 전 원장은 다음 달 초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보폭을 넓힐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