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재난지원금 여진..."숫자 흥정" vs "상부상조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與 재난지원금 여진..."숫자 흥정" vs "상부상조해야"

2021년 07월 24일 16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어젯밤 여야가 국민 88%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2차 추경안에 극적으로 합의했지만, 전 국민 지급을 당론으로 채택했던 민주당에서는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당 대선 주자 사이에서는 여야정이 숫자를 흥정했다, 상부상조의 전통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정치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정윤 기자!

이번 재난지원금에 대한 여야 입장부터 먼저 전해주시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추경의 신속 집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면서도, 전 국민 지급 당론에서 88%로 후퇴한 데 대해 사과의 메시지를 냈습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끝내 재정 당국과 야당을 설득해내지 못했다며 국민에 송구하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피해 계층 지원 확대에 의미를 뒀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SNS를 통해 국민의힘 당의 노력으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늘어나고, 택시나 버스 기사 등에 직접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내부에선 여전히 차별지급에 대판 비판을 쏟아내며 진통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세금을 많이 낸 게 죄냐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비판에 이어,

전 국민 지급을 주장했던 추미애 전 장관도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민주당을 질타했습니다.

여야정이 위기에 빠진 국민을 두고 흥정하듯 숫자를 더하고 뺐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선별 지급에 무게를 실었던 정세균 전 총리는 한정된 예산을 어려운 분에게 더 주자는 건 상부상조의 오랜 전통이라면서 국회와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민주당 대선주자 주말 일정은 어떻게 되나요?

[기자]
민주당 선두주자인 이재명 지사는 오늘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와 전남, 전북 지역을 찾아 호남 표밭 공략에 나섭니다.

이 지사는 오늘 오후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의 분향소가 마련된 전북 김제 금산사를 찾아 조문을 마쳤습니다.

이후 광주로 이동해 학동 건물 붕괴 참사의 유가족을 비공개로 만날 예정입니다.

호남 터줏대감인 이낙연 전 대표도 오는 26일 광주를 찾아 상승세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앞서 어제 부산 방문에 이어 일단 이번 주말까지 경남, 부산, 울산 등 부울경 민심을 다독인다는 계획입니다.

민주당 양강 주자들이 호남 쟁탈전에 나선 가운데, 당내 1, 2위를 쫓는 나머지 주자들의 일정도 분주합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오늘 오후 문정인 교수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 안보 정책을 논의했고요.

박용진 의원과 김두관 의원은 오늘 오후 전북 김제와 부산을 각각 방문합니다.

[앵커]
야권 대선주자들 소식도 한 번 알아보죠.

윤 전 총장의 입당을 놓고 국민의힘에 내분이 일어나는 분위기인데, 입당 움직임이 있습니까?

[기자]
입당을 놓고 윤 전 총장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지만, 우선 정책자문단부터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 하루 정책 그룹들과 스터디를 이어가면서 자문단의 정식 출범을 위해 막바지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조만간 윤석열 캠프의 주요 공약을 설계할 자문그룹의 진용과 규모가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먼저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르면 다음 주 출마 선언을 한다는 계획하에, 구체적인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고,

원희룡 제주지사도 공정과 혁신을 내세우며 내일 온라인으로 공식 대선 출마 선언을 합니다.

국민의힘도 당외 대권 주자 영입에 속도를 올리고 있죠.

다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권 위원장은 YTN과의 통화에서 김 전 부총리와 만남을 추진했지만, 당분간 제3 지대에서 활동하며 시간을 가지겠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만남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