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셔먼 "대북 인내 특정 시한 없다...한일 관계 개선 언제든 도울 것"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단독] 셔먼 "대북 인내 특정 시한 없다...한일 관계 개선 언제든 도울 것"

2021년 07월 24일 06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2박 3일간 한국을 방문했던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취임 뒤 국내언론 가운데 처음으로 YTN과 단독 대담을 가졌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조속히 건설적인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하는 한편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중재 의사도 밝혔습니다.

김희준 기자가 만났습니다.

[앵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마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북핵과 기후변화, 코로나 대응 등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고 있는 한미동맹의 굳건함부터 강조했습니다 .

[웬디 셔먼 / 미국 국무부 부장관 : 한미 양국이 함께하지 않는 일은 없습니다. 우리는 모든 정책에서 광범위하고 굳건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대화 제의에 문을 걸어 잠근 북한에 대해서는 코로나로 매우 어려운 상황일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공은 북한에 있지만, 북한에 대해 "많이 인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 자신의 언급이 특정 시점을 명시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자 : 미국의 대북 인내는 언제까지 지속되나요? 올해 말까지? 만약 인내가 끝난다면 북한에 대한 다음 단계는 무엇입니까?]

[웬디 셔먼 / 미국 국무부 부장관 : 우리가 북한을 어떤 식으로든 조율할 수 있을지 볼 것입니다. 하지만 어떤 특정한 인내의 시한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닙니다.]

북한과 협상을 시작하더라도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닌 건설적이고 의미 있는 결실이 도출돼야 한다는 점도 못 박았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또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역설하면서 경색 국면에 빠진 한일관계에 대한 개선 의지를 밝혔습니다.

[웬디 셔먼 / 미국 국무부 부장관 : 한국과 일본 모두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있음을 이해합니다. 미국은 언제든 양국을 도울 것입니다.]

바이든 정부가 공을 들이는 한미일 공조 강화가 대중 견제 전략으로 받아들여지며 한국 정부에도 부담이 된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미국은 결코 중국 봉쇄를 목표로 하지 않고 있다고 역설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과는 협력과 경쟁의 관계임을 재확인하며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첫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웬디 셔먼 / 미 국무부 부장관 : 중국이 국제법과 질서에 근거해 움직이고 공정한 운동장이 된다면 미 중 양국이 함께 할 수 있는 일은 많을 것입니다.]

셔먼 부장관은 '문화 특사'로 임명된 BTS 등을 언급하며 미국과 세계의 젊은 세대들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K-pop 문화에도 찬사를 보냈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YTN 김희준 (hijun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