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100년 만의 감염병 위기, 문 대통령 있어 다행"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직후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 대통령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지 다시 한번 생각했다"고 말했다.

18일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 위에 세워진 정부다. 혹독한 겨울을 밝혔던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개혁이 계속될 것이며 1,380만 도민과 함께 하는 경기도지사로서 그 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오늘 대통령께선 최근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 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재정 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문 대통령께서 재차 말씀하신 공공 재개발, 역세권 개발 등 특단의 공급 대책과 평생 주택 철학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하며 경기도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무주택 국민 누구나 원하는 만큼 거주할 수 있는 질 좋은 기본주택의 실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금융소외 계층 보호 등을 위한 기본대출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불황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비자발적 실직자가 처음으로 200만 명을 넘어섰다. 경기도가 문 대통령님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며 말을 맺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지사가 경기도민에게 10만 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물음에 "정부 지원으로 충분하지 않다. 이를 보완하는 지자체의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공공 재개발, 역세권 개발, 신규 택지 개발 등 부동산 공급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설 연휴 전에 내놓겠다고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2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