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어제 저녁 당 대회 기념 열병식 개최한 듯"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북한, 어제 저녁 당 대회 기념 열병식 개최한 듯"

2021년 01월 15일 02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합동참모본부 "군도 北 상황 예의주시"
北 저녁 열병식 개최, 지난해 10월에 이어 2번째
이번 열병식에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 여부 주목
[앵커]
북한이 지난 12일 폐막한 노동당 8차 대회 기념행사로 어제(14일) 저녁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대회에서 핵 무력 등 군사력 강화를 거듭 천명해 이번 열병식에서 어떤 전략무기를 선보였는지 주목됩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이 어제(14일) 저녁 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어제 오후 6∼7시쯤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열병식 개최 여부에 대해 "우리 군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도 "군용기 편대가 저녁 7시부터 김일성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저녁에 열병식을 연 것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기념 심야 열병식에 이어 2번째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열병식 때 동원한 군 장비와 병력을 상당 부분 평양에 잔류시켜 이번 열병식 개최는 어느 정도 예고됐던 것입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8차 당 대회에서 국방력 강화를 강조한 만큼 이번 열병식에서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12일) :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것을 중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하겠습니다. 핵전쟁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합니다.]

[성기영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김정은 총비서가 이번 8차 당 대회를 통해 국방력 강화를 특히 강조했고, 핵 무력 건설 대업이라는 부분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분위기를 이번 열병식을 통해서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그런 의도가 우선 담겨 있다고 봅니다.]

또 다음 주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둔 시점에서 열린 점도 주목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기념공연을 관람한 만큼 열병식도 참석해 사열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