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대재해기업 처벌에 손잡은 정의당·국민의힘...민주당 별도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중대재해기업 처벌에 손잡은 정의당·국민의힘...민주당 별도 추진

2020년 11월 10일 22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민의힘이 정의당이 추진하고 있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보수정당은 대기업 친화적이라는 고정관념을 깬 행보인데요.

두 당과는 별개로 민주당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의당은 두 달째, 사망한 노동자의 이름으로 매일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를 촉구하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강은미 / 정의당 원내대표 (지난 4일) : 9월 7일 보일러 배관 깔림 사망. 9월 7일 작업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 차마 계속 읊기가 힘듭니다.]

정의당의 외로운 호소에 보수 정당인 국민의힘이 손을 내밀었습니다.

국민의힘 연구조직인 여의도연구원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정책 간담회를 열고 협력 의지를 표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안전 조치를 만들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고 법적 규제를 해야 할 사항이 있으면 산업 안전 문제에 초당적으로 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해요.]

또 사업주 처벌과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도 긍정의 신호를 보냈습니다.

보수와 진보를 대표하는 두 당은 지난달에도 노동 현안 해결에 공감대를 쌓았습니다.

이와는 별개로 민주당은 독자적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낙연 대표가 법 제정을 서두르자고 말한 지 두 달 만입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우리 노동 존중 국회의원단께서 노동 존중 사회 실천에 보탬이 되는 정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시리라 기대합니다.]

정의당은 두 당의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확실하게 당론으로 채택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여야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관심을 갖고 뜻을 모으기까지 3년이 넘게 걸렸습니다.

너무 늦었지만, 이제라도 노동자 안전을 위해 제대로 된 법안을 만드는 것이 여야 앞에 놓인 새로운 숙제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