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낙연 "서울·부산 공천으로 심판받는 것이 공당 도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낙연 "서울·부산 공천으로 심판받는 것이 공당 도리"

2020년 10월 30일 04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 의원총회에서 최고위원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모든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현행 민주당 당헌에는 당 소속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치르는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이 대표는 당의 잘못으로 시정 공백과 보궐선거를 이른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당헌 개정을 위해 이번 주말 동안 온라인 투표를 시행하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를 거쳐 다음 주 안에 개정 절차를 마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