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와대 뒤편 북악산 둘레길 52년 만에 개방...내달 1일 개방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둘레길 52년 만에 개방...내달 1일 개방

2020년 10월 29일 11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청와대 뒤편 북악산 둘레길 52년 만에 개방...내달 1일 개방
일반인 출입이 제한됐던 청와대 뒤편의 북악산 북쪽 구간이 둘레길로 재탄생해 52년 만에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청와대는 다음 달 1일부터 북악산 등산로를 공개한다면서,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밝힌 북악산, 인왕산의 전면 개방 약속을 지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민들이 향유 할 수 있는 도심 녹지 공간이 넓어지고,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과 북악산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중단없이 주파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방역 당국은 단체산행 대신 개별산행을 권장하고, 2m 이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는 2022년 상반기에 북악산 남측 면도 개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쪽 길은 지난 1968년 북한군이 침투했던 '1·21 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