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윤도한 수석 "권경애 모른다...조선일보에 사과 요구"
Posted : 2020-08-06 17:32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해 SNS 활동을 만류한 당사자로 조선일보가 자신의 이름을 거론한 것에 대해 허위보도라며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습니다.

윤 수석은 오늘 언론 브리핑에서 자신은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적이 없고,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선일보는 자신이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지만, 한밤에 전화를 해서는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 보도를 한 것이라며 일부러 답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쓰려고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정부 비판 글을 SNS에 자주 올리는 권 변호사가 어제 페이스북에 한동훈을 내쫓는 보도가 곧 나갈테니 페북을 그만두라는 정부 관계자의 전화를 받았다고 올린 글을 소개하면서 법조계에서는 윤도한 수석과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거론된다고 적시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