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70명| 완치 13,817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54,898명
박병석, 아들 증여 숨기기에 강남 지키기 논란까지
Posted : 2020-07-09 19:3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울 강남 아파트를 포함해 다주택 논란이 불거졌던 박병석 국회의장이 대전의 아파트를 처분했다고 해명했는데, 실상은 아들에게 증여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궁색한 해명 논란이 이어지면서 부동산 정책과 모순된 여권 지도부의 처신에 대해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도 다주택자라는 경실련의 주장이 나오자 박 의장 측은 즉각 사실과 다르다는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서울과 대전, 두 채 가운데 대전 집은 이미 지난 5월에 처분해 지금은 월세로 살고 있어서, 지금은 1주택이라는 반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이 집을 실제 시장에 판 게 아니라 아들에게 증여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증여 사실을 숨기려 했다는 논란이 일자 박 의장 측은, 지역구를 방문할 때 이 집에 머물러, 아들에게 관리비 명목으로 월 30만 원을 주기 때문에 월세로 표현했다고 다시 해명했습니다.

서울 집도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박 의장 측은 처음 해명에서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팔지 않은 건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 기간에 묶여 3년간 매매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1가구 1주택, 실거주 상태라면 집을 팔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또다시 구설에 휩싸였습니다.

박 의장 측은 해명 당시 매매 요건을 충족시켰던 것은 맞다고 인정했지만, 이미 집 한 채를 처분해 1주택만 소유하게 됐는데 이를 팔았어야 했다는 주장은 옳지 않다고 강변했습니다.

그러나 박 의장이 석연치 않은 해명으로 거듭 논란에 휩싸이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건에 이어 여권 지도부의 처신은 또 한 번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배준영 / 미래통합당 대변인 : 국민은 좌절하며 희망도 접고 있습니다. 이런 마당에 입법부 수장의 신뢰마저 종잇장처럼 가벼워진 현실에 실소를 금할 수 없습니다.]

당정청 모두 한목소리로 집값 투기 근절을 강조했지만 정작 여권 인사들의 행보는 '강남 불패'라는 신호만을 남겼습니다.

여당에서는 더 강한 부동산 정책을 예고하고 있지만, 국민의 불신과 박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