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천 반발 무소속 출마자, 대거 '생환'...통합당, 손 내밀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당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홀로 총선에 나선 보수진영 무소속 출마자들이 대거 생환했습니다.

차기 대권 주자인 홍준표 후보가 대표적인데, 국회에 들어오는 대로 총선에서 참패한 친정에 힘을 싣기 위한 복당 움직임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송재인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험지 출마 요구를 단호히 거부하고 무소속 출마를 감행했던 홍준표 당선인은 공언했던 대로 금의환향했습니다.

고향인 경남 창녕에서 양산을을 거쳐 대구 수성을까지 간 끝에, 보수 진영 후보와 득표율 3%p 안에서 박빙 승부를 벌여 결국, 당선됐습니다.

[홍준표 / 무소속 대구 수성을 당선인 : 활동을 한 일도 없는데도 불구하고 수성을 주민들이 저를 선택해준 데 대해서 평생 수성을 주민에게 보은하겠습니다.]

마찬가지로 험지 출마를 거부했다가 컷오프됐던 경남 거창의 김태호 당선인도 4년 만에 국회로 돌아왔습니다.

[김태호/ 무소속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당선인 : 지역의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사람은 결국 정치력을 발휘해서 큰 역할을 해주길 바라는 기대가 가장 컸다고 생각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소추위원장 경력 탓에 공천 배제됐다고 반발하며 강릉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권성동 당선인도 과반 가까이 얻으며 체면을 차렸고,

같은 당 안상수 후보가 지역구를 옮기며 유탄을 맞았던 윤상현 당선인도 4선 중진으로 체급을 올렸습니다.

[권성동 / 무소속 강원 강릉 당선인 : 야당 원내대표에 도전하겠습니다. 그래서 야당의 지도자가 돼서 강릉 시민의 긍지와 자부심을 높이고…]

당초 공천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은 당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하겠다며 으름장을 놨던 통합당이지만 참패의 성적표를 받아든 이상, 이들에게 러브콜을 보내야 할 지경에 놓였습니다.

보수진영 무소속 후보들은 잇단 승전보를 보내왔지만, 지역구 세습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무소속 출마한 문석균 후보는 득표 3순위에 그치며 '아빠 찬스'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