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막중한 책임...국민 믿고 위기 이겨낼 것"

실시간 주요뉴스

문 대통령, 4·15 총선 결과에 대국민 감사 인사
"위대한 국민의 선택…기쁨에 앞서 막중한 책임"
"큰 목소리에 가려졌던 민심의 간절함 보여준 것"
"국난극복에 힘 실어줘…반드시 위기 이겨낼 것"
[앵커]
여당의 압승으로 끝난 이번 총선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선택에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국난 극복을 위해 국민이 힘을 실어준 것으로 평가하고 자만하지 않고 국가적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각오도 다졌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화 이후 최대 의석을 몰아준 민심에 문재인 대통령이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에서 문 대통령은 위대한 국민의 선택에 기쁨에 앞서 막중한 책임부터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큰 목소리에 가려져 있었지만, 선거로 드러난 진정한 민심은 '간절함'이라고 요약했습니다.

국난극복을 위해 사력을 다하는 정부에 힘을 실어준 거라며,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결코 자만하지 않고 더 겸허하게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겪어보지 못한 국가적 위기에 맞서야 하지만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나아가겠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속에서 기적 같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국민의 적극적인 협력 덕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전국 선거를 치른 나라로, 세계를 경탄시켰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지난 13일) : 우리가 전국 규모의 치열한 선거를 치러내면서도 방역의 성과를 잘 유지할 수 있다면 정상적인 사회 시스템과 일상 활동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국제사회에 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총선 때문에 방역에 문제가 없길 바란다며, 투표에 참여한 자가격리자 등에 대한 선제적 점검을 당부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21대 국회를 앞두고 개헌이나 야당과의 협치 같은 정치 구상에 대해서는 아직 이른 얘기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180석, 유례없는 여당의 압승에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꺼낸 단어는 책임입니다.

코로나19 방역에 이어 경제위기에도 성공적인 대응을 해내는 게 지금 마주한 최대 과제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