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도 뚫은 투표율 66.2%...28년 만에 최고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21대 총선 투표가 최종 투표율 66.2%를 잠정 기록하며,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투표율이 저조할 수 있다는 예상이 무색할 정도로 뜨거운 투표 열기가 나타났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아침 일찍부터 전국의 주요 투표소에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마감 시간인 오후 6시까지 진행된 21대 총선 최종 투표율은 66%를 넘었습니다.

전체 유권자 4천399만여 명 가운데 코로나19 자가 격리자를 포함해 2천 912만여 명이 투표권을 행사했습니다.

4년 전 20대 국회의원선거보다 투표율이 8.2%포인트나 더 높았고,

1992년 14대 총선의 71.9% 이후 국회의원 선거로는 28년 만에 최고치였습니다.

총선 투표율이 60% 벽을 넘은 것도 16년 만입니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8.6%로 가장 높았고 충남이 62.4%로 가장 낮았습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26.7%를 찍으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주 사전투표에서부터 높은 투표 열기가 시작됐습니다.

[권순일 / 중앙선거관리위원장 :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높게 투표율을 보이고 소중한 참정권을 행사해주신 동료 시민들께 깊은 경의를 표하고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철저한 투표장 방역 관리도 투표율을 높이는데 기여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라는 최악의 조건 속에서 치러진 총선이었지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한 민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