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한반도 긴장 北에도 불리"...靑 "제재 완화 결의안 주목"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한반도 긴장 北에도 불리"...靑 "제재 완화 결의안 주목"

2019년 12월 23일 21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북미 대화 중단과 한반도 긴장 고조는 북한에도 결코 이롭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중국이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해 우리 정부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연말 시한이 지나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는 북한을 달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베이징에서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에 들렀습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최대 현안은 한반도 정세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화의 동력을 살려나가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시 주석도 양국이 힘을 모으자고 답했습니다.

중국을 통해 북한에 대화 테이블로 복귀하라고 손짓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우리 양국은 물론, 북한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의 긴장 상황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이 많고 한반도 평화에 일관된 지지를 보낸다고 언급했습니다.

최근 중국이 UN에 제출한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도 핵심적으로 거론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부도 결의안에 주목하고 있다며, 엄중한 시점에서 다양한 국제적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청와대 차원의 첫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말 시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하며 한반도에서의 긴장 상황을 키우고 있는 북한을 제재 완화로 묶어두려는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이 내세우는 '새로운 길'의 내용이나 도발 가능성에 대한 평가도 공유됐을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한중 관계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잠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은 결코 멀어질 수 없는 공동 운명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드 갈등의 여파에서 벗어나자는 얘긴데, 시 주석은 타당한 해결을 바란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주석 : 세계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에 대해서 우리는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발전시켜서 양국의 공동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 시 주석의 한국 방문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6번째로 만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공동 번영을 이루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내년 시 주석의 6년 만의 국빈 방한까지 실현되면 사드 배치로 갈등을 빚었던 양국 관계는 완전한 정상화 궤도에 접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