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미일 합참의장 곧 비공식 협의...미일, '지소미아' 압박 예상
Posted : 2019-11-12 22:2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미일 3국 합참의장이 이번 주 비공식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의 방한에 맞춘 건데요.

종료가 임박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내일(13일) 우리나라를 찾습니다.

모레 열리는 한미 합참의장 간 연례 회의인 한미군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섭니다.

밀리 의장 방한에 맞춰 한미일 3국 합참의장 협의도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된 의제는 다음 주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협정, 지소미아 연장 여부로 미일의 강공이 예상됩니다.

방한에 앞서 일본을 찾은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지소미아 연장을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에서 한국을 분리시키는 건 명백히 중국과 북한에 이익이 된다며, 한미일은 함께 하고 어깨를 나란히 할 때 강력하다고 밝힌 겁니다.

[조나단 호프먼 / 미국 국방부 대변인 : 우리가 한국에 있을 때, 지소미아가 우리 대화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사실상 장담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해결되기를 보고 싶은 것입니다.]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도 예상됩니다.

밀리 합참의장은 보통의 미국인들은 한국과 일본에 왜 미군이 배치돼야 하는지, 또 두 나라가 매우 부자인데도 왜 스스로 방어하지 못하는지 묻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15일엔 한미 국방장관 회담도 열릴 예정이어서'한일 지소미아 연장'과 '방위비 추가 부담'을 요구하는 미국의 압박이 이번 주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