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한국당 야유하자 "대안 있느냐" 반문
Posted : 2019-10-23 04:29
공수처법 처리 촉구하자 한국당 의원들 '야유'
文, 시선 피하지 않고 대안 있느냐고 반문
중단 없는 검찰 개혁 의지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다음 달 8일이면 임기 반환점을 도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시정연설을 통해 집권 후반기 첫해인 내년도 국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적극적인 재정 투입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고, 검찰 개혁과 공정한 사회를 위한 개혁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 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대통령이 공수처법 처리를 촉구하자 자유한국당 의원석에선 야유가 쏟아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선을 피하지 않고 검찰이 내부 비리에 눈감았을 때 대안이 있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중단 없는 검찰 개혁 의지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

지난주 법무부 차관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 개혁 방안을 직접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과 같은 맥락에서 집권 후반기에 검찰 개혁에 더 박차를 가하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어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 정부 핵심 가치인 공정에 대한 국민의 요구에 미흡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언급은 피했지만, 대통령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입시와 채용, 직장 내 차별 등 삶 속의 모든 불공정을 개선하겠다는 언급은 지난해 시정연설에서 강조했던 생활적폐 청산을 내년에도 이어가겠다는 의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재정의 과감한 역할이 어느 때보다 요구됩니다.]

513조 5천억 원.

사상 최대 예산 편성의 기본 방향은 적극적인 재정 지출을 통해 경제에 활력을 불러오겠다는 뜻입니다.

미래의 성장동력과 더 좋은 일자리, 사회안전망 확대에 더 많이 투자하는데 내년 살림의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음 달 8일이 지나면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후반기에 진입합니다.

검찰개혁과 공정사회를 통해 나라다운 나라, 확장재정을 통해 함께 잘 사는 시대를 만든다는 국정 목표를 완성할 시간이 이제 절반 남았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