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석열' 보도에 與 "사실관계 확인해야" vs 野 "조국 물타기 공작" 공방
Posted : 2019-10-11 11:00
이인영 "대답할 수 있는 상황 아냐" "파악 중"
강병원 "검찰서 덮었다면 민정수석실 몰랐을 것"
박지원 "어떤 자료에도 윤 총장 이름 없어"
윤석열 총장 내용 법사위 국감서도 다뤄질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의 별장에 초대받았다는 한겨레 21의 보도가 나오자 정치권 역시 크게 술렁이고 있습니다.

여당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봐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인 반면, 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 물타기 공작이 시작됐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오늘 대구에서 열리는 국회 법사위 정감사에서도 이 문제는 뜨거운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이승배 기자!

정치권의 반응 좀 소개해주시죠

[기자]
여당은 일단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짧게 언급을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요.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지금 상황에서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잖아요. (오늘 중에 사실관계 파악해볼 생각 있으신가요?) 그걸 파악 안 해볼 순 없진 않겠어요?]

일부 의원도 아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의견을 밝혔는데요.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민정수석실이 이 문제를 덮었다는 건 추측일 뿐이고, 만약 검찰에서 이 문제를 덮었다면 민정수석실에 보고가 안 돼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보수 야당은 본질을 흘리는 물타기 공작이 시작됐다며 바짝 날을 세웠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드디어 윤석열 흠집 내기가 시작됐다면서, 검찰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뭐했냐고 따졌습니다.

나 원대대표 말 들어보겠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더 이상 물타기 하지 말고 이제는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특검으로 가는 것이 맞다는 입장이고요 이정권의 비열함에 대해서 분개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YTN과의 통화에서 이번 의혹 제기는 과거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건을 떠오르게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과거 정권과 판박이로 행동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반면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sns를 통해 자신이 가진 어떤 관련 자료에도 윤 총장 이름은 없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은 공동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 국감에서도 이 문제가 다뤄질 가능성은 있습니까?

[기자]
오늘 오후 대구에서 대구고검에 대한 법사위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는데요.

특히 이른바 '김학의 사건' 특별수사단장을 맡았던 여환섭 대구지검장도 오늘 국감장에 출석할 것으로 보여 관련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공방 역시 오늘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관심이 쏠리는 곳은 한국과학기술원, KIST를 상대로 한 과방위 국감입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 활동이 허위냐 진짜냐 여야가 치열한 진실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시청에서 열리는 부산시에 대한 행안위 국정감사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조 장관 딸 조민 씨와 관련한 의혹의 중심에 있는 노환중 부산의료원장과 관련해 선정 과정부터, 조 민 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경위 장학금 지급 배경 등을 두고 또 한 번 난타가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