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檢, 정경심 자산관리인 보복성 심야조사"
Posted : 2019-10-09 13:39

동영상시청 도움말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를 담당하는 김경록 씨가 어제 검찰의 보복성 심야 조사를 받았다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검찰이 어제 오후 7시 김 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4시간가량 조사했다면서, 심야 조사와 부당한 별건 수사를 금지한 검찰개혁안의 잉크가 아직 마르지도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개한 김 씨 인터뷰에 대한 압력성·보복성 조사라는 우려가 크다면서, 검찰이 어떤 절차로 조사를 진행했는지를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