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기국회 시작부터 파행...황교안, '조국 임명 철회' 삭발
Posted : 2019-09-16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됐지만, 정치권에는 후폭풍이 계속되면서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도 파행으로 시작하게 됐습니다.

조 장관을 국회에 부를지 말지를 두고 다투다 일정 조율에 실패한 건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추석 연휴를 보낸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정기국회 의사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얼굴을 맞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순방 기간을 피해 대정부질문 일정을 조절하자는 데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을 국회에 부르자는 여당과 부를 수 없다는 야당이 맞서면서 당장 내일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일단 미뤄졌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파행을 맞이하게 된 것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피의자로 되어있는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서 과연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출석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해서 서로 이견이 있어서….]

조국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은 검찰 수사에 맡기고, 국회는 민생 현안에 집중하자고 여당이 촉구했지만,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남은 20대 국회가 일하는 국회가 되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여야가 함께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앞으로 가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을 단행하고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합니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십시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기정 정무수석을 통해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하면서 삭발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고, 황 대표는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제1야당 대표가 주요 현안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벌인 적은 있지만, 삭발 카드를 꺼내 든 건 이례적입니다.

추석 연휴를 거치며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대여 투쟁의 고삐를 죄는 동시에 조국 정국 속에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당내 일각에서 지도부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되자 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의도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