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개별기록관 논란에 격노.."지시한 적 없고 원하지도 않아"
Posted : 2019-09-11 14:4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가 통합 대통령기록관을 놔두고 문 대통령만을 위한 개별 기록관 설립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지시한 적도 없고 원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보도가 나오자 문 대통령이 자신도 추진 내용을 몰랐다며 크게 화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호 기자!

문 대통령이 오늘 고민정 대변인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혔죠?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관련 보도를 보고 당혹스러워하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 정부에서 왜 개별 기록관 건립을 시작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 마치 문 대통령의 지시로 개별 기록관 건립이 추진되는 것처럼 비판하는 건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정부가 문 대통령 퇴임 시기에 맞춰 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행정안전부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모두 172억 원의 예산이 들어갈 예정으로,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당은 현직 대통령이 혈세로 개별 기록관을 만드는 건 유례를 찾기 힘들다고 주장하면서, '대통령 타운'을 만들려는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 통합기록관이 포화 상태라서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는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문 대통령이 직접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개별 기록관 건립 사업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