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내 관리도 못하는 사람" 한국당 박성중, 여성 차별 발언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아내 관리도 못하는 사람" 한국당 박성중, 여성 차별 발언 논란

2019년 09월 02일 18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아내도 관리 못 하는 사람"이라고 발언해 여성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2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최 후보자를 향해 "아내 하나도 제대로 관리 못 하는 사람이 엄청난 예산을 관리할 과기부 장관으로 오는 것은 잘못"이라며 "조그만 가정 하나 관리 못하는 사람이 몇조나 되는 과기부 예산을 어떻게 관리하겠냐"라고 말했다.

이는 최 후보자의 아내가 군인권센터, 민족문제연구소,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일부 시민단체에 후원금을 낸 것을 두고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나온 발언이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아내가 낸 기부금인데 전혀 몰랐고 이번에 알게 됐다. 그러나 이게 그렇게 좌파 편향된 기부인지는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해당 발언 이후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박 의원이 아내를 관리한다는 발언이 논란의 여지가 있어 속기록에서 삭제하거나 정정하는 것이 어떻겠냐"라고 제안했다. 신 의원은 "최 후보의 아내 역시 대학교수로서 경제활동을 하고 있고 자율적으로 후원 활동을 하는 것인데 마치 아내의 경제 활동이나 사상을 남편이 관리해야 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발언을 수정하지 않았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