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번 주 외교·안보 국회...'日 조치·北 발사' 쟁점
Posted : 2019-08-04 22:1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주 어렵사리 추경을 처리한 국회가 내일부터는 본격적인 외교·안보 국회에 들어갑니다.

국방위와 운영위가 차례로 열리는데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와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를 놓고 여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내일 열리는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둘러싼 공방이 예상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도발 의도와 대비책을 집중 점검할 예정인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군의 분석 신뢰도나 기강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달 31일) : 여야를 떠나 정치권도 초당적인 자세로 국회에서 북의 안보 위협에 일사불란하게 대처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1일) : (북한은) 대구경 조종방사포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은 탄도미사일로 규정했습니다. 정보 실패입니까. 북한의 말장난입니까.]

다만,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규탄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은 여야 모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어서 무리 없이 통과될 전망입니다.

모레는 청와대를 상대로 운영위원회가 열립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 대응을 두고 여야의 거센 공방이 예상됩니다.

[정춘숙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청와대에서 그동안 잘 준비해왔고, 구체적인 대안이 어떤 것이 있다는 것을 상세히 말씀드릴 수 있는 계기를….]

[김현아 /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경제·외교·안보의 총체적 위기에 대한 컨트롤 타워의 책임과 역량 문제를 제기할 예정입니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파기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민주당과 안보 자해라며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한국당이 첨예하게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민·관·정 협의체 회의도 이번 주에 열릴 예정인데 외교적 측면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