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軍, F-35B 탑재 '경항공모함' 만든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22 16:31
앵커

우리 군이 차세대 대형 수송함, 즉 항공모함급 군함을 만드는 사업을 최근 승인한 사실이 YTN 취재로 확인됐습니다.

F-35B 스텔스 전투기를 싣고 다니며 작전을 펼 수 있는 사실상의 경항공모함이어서 도입될 경우 해상 전력이 크게 강화될 전망입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해군이 보유한 가장 큰 배, '독도함'입니다.

지난 2005년 처음 진수했을 때, 주변국에서 경항공모함으로 분류하기도 했는데, 전투기를 싣고 다니며 작전을 펼 수 없다는 게 한계였습니다.

지난해 후속함인 마라도함이 나왔지만, 오스프리(V-22)와 같은 수직이착륙기 2대가 뜨고 내릴 수 있도록 보완하는데 그쳤습니다.

[문근식 /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 (독도함 같은 배를 또 만들려면) 최소한 F-35B를 이착륙시킬 수 있는 수준으로 함정을 키우고 갑판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독도함을 개조 또는 개량하는 수준으론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우리 군은 몸집을 키운 새로운 형태의 전함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지난 12일 합동참모회의를 열고 해군에서 요구한 '차세대 대형수송함 사업(LPX-2)'을 승인한 겁니다.

배수량 3만 톤, 비행 갑판 250m 규모로 경항공모함급으로 평가받는 일본 '이즈모함'보다 크게 만든다는 구상입니다.

전투기를 따로 싣는 복층 구조의 격납고와 섭씨 500도 이상의 열을 견디는 특수 갑판도 갖추게 됩니다.

단거리 이륙과 수직 착륙이 가능한 F-35B 스텔스 전투기를 최대 16대까지 탑재할 수 있는 설계입니다.

전력화 목표는 2030년, 향후 국방 중기 계획으로 전환되면 함정 건조 예산만 3조, F-35B 등 함재기 구매에 추가로 2조 안팎이 필요합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