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軍, 미래 안보위협 대비에 속도 낸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3 05:22
앵커

국방부가 밝힌 중기계획의 핵심은 기존의 북한 뿐 아니라 한반도 주변의 잠재적 위협에 대한 대비를 한층 구체화했다는 점입니다.

특히 감시 정찰 자산과 장거리 타격 능력 등을 집중 보강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중국 군용기는 우리의 방공식별구역, KADIZ를 무려 8번이나 침범했습니다.

영공은 아니지만 방공식별구역은 진입하기 전 해당국에 미리 알리는 것이 관례입니다.

중국의 이 같은 행태는 사실상 KADIZ 무력화를 노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은 최근 항공모함 보유를 공식화하는 등 공격용 전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일 간 레이더 갈등을 집요하게 확산시키는 것도 공격용 전력 증강을 대비하기 위한 명분의 하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군은 중기계획을 발표했는데, 핵심이 앞으로 있을지 모를 전방위 안보 위협에 대한 대응입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중기계획은 북한 뿐 아니라 한반도 주변의 잠재적 위협까지 범위를 보다 확장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신범철 /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사실 군사력이라는 것은 어느 특정 대상을 대상에만 국한해서 발전시키는 것이 아니고, 현존 위협과 미래 잠재적 위협을 동시에 대비할 수 있게 유연한 군사력과 운영전략을 구비해야 한다고 봅니다.]

중기계획을 통해 군은 정찰 자산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장거리 타격 능력을 키우켜, 대화력전 수행 능력을 2배 이상 끌어 올리기로 했습니다.

또 정밀무기유도도 소요 대비 확보 수준을 지금의 60%에서 80%까지 높이고, 한국형 구축함, 한국형 전투기 등도 지속적으로 강화할 방침입니다.

국방부의 이 같은 방침은 강한 군대를 조기에 구축해 미래 안보위협까지 대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