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류여해, 김정숙 여사 곶감 또 지적 "혼자 했다고? 누가 믿겠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류여해, 김정숙 여사 곶감 또 지적 "혼자 했다고? 누가 믿겠나?"

2017년 11월 28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류여해, 김정숙 여사 곶감 또 지적 "혼자 했다고? 누가 믿겠나?"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청와대가 게재한 김정숙 여사의 곶감 깎는 사진에 대해 "시간 참 많다. 감 깎을 시간에 차라리 민심의 소리를 들으러 가시는 게 어떨지?"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지난 27일 류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곶감 깎는) 사진 말고 처음부터 끝까지 동영상 공개하라! 사진의 날짜도 공개하라! 감 따는 건 없냐?"라며 "감 씻는 것부터 꼭지도 따고 다 보여 달라"고 말했다.

이어 류 위원은 "그나저나 혼자 다 했냐? 누가 믿겠냐? 시간 참 많으시다! 감 깎을 시간에 차라리 민심의 소리를 들으러 가시는 게 어떨지?"라며 "그들의 국모가 아닌 대한민국의 국모란 걸 잊지 말아라! 감 깎을 때가 아니다. 근데 서울에서 감 말려도 되냐? 먼지가? 곶감이 그리 빨리 마르냐?"고 김정숙 여사를 향한 비난 글을 남겼다.

앞서 류 위원은 지난 4일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곶감 사진에 대해서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그걸 영부인이 했을까. 누군가 힘들게 그걸 하나하나 설치 예술을 하듯 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보여주기, 쇼를 정말 잘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류여해, 김정숙 여사 곶감 또 지적 "혼자 했다고? 누가 믿겠나?"


김정숙 여사를 향한 류 위원의 계속된 비난에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28일 오후 1시 서울 구로경찰서 앞에서 고발 기자회견을 연 뒤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류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는 "류 최고위원은 한 정당의 정치인 신분이면서도 페이스북과 언론사 인터뷰에서 김 여사를 겨냥해 '주렁주렁 매달린 감을 김정숙 여사가 했겠느냐', '누군가는 힘들게 설치 예술을 하듯 설치했을 것' 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류 위원은 본인 고발 소식에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며 "국민이 그 정도 질문도 국모께 못하나? 아니, 대한민국 국민이 궁금해서 질문한 것도 죄가 되나? 소통의 문재인 대통령이신데"라며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다고 항상 이야기하던 그분들 어디로 갔나?"고 말하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26일 청와대 관계자는 문제의 곶감에 대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에 있는 감나무에서 딴 감으로 만든 곶감을 청와대 내 직원과 미혼모 모임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청와대 인스타그램]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