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승민, 참배 정치로 통합 행보...남경필 "대연정은 새 정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유승민, 참배 정치로 통합 행보...남경필 "대연정은 새 정치"

2017년 02월 07일 22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개혁 성향의 정책을 잇따라 발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역대 대통령 묘역을 모두 참배하며 통합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야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대연정이야말로 새 정치라면서도, 유 의원의 보수 단일화 주장은 거듭 비판하며 각을 세웠습니다.

안윤학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이승만·박정희·김영삼·김대중 등 보수와 진보를 막론한 역대 대통령 묘소를 모두 참배하며 통합 행보에 나섰습니다.

유 의원은 국민 간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는 게 중요하다며, 정치인이 갈등을 줄이고 통합해 미래로 나아가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 봉하마을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대연정 제안이 낡은 정치를 밀어내는 새 정치라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반면, 유승민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론'은 원칙 없는 패배라는 최악의 결과를 초래한다며 거듭 날을 세웠습니다.

보수끼리 똘똘 뭉쳐 해보자는 건 선거전략에도 맞지 않고 이길 수도 없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보수 진영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적절한 시점에 대선 출마 여부를 밝히겠다며 여전히 명확한 입장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새누리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사유가 없다고 주장했고, 원유철 의원은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며 본격 대권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