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교부 "필리핀에서 한국인 3명 총격 피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0-13 09:04
앵커

필리핀에서 우리 국민 3명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외교부는 영사를 현장에 급파해 사망자의 신원과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민석 기자!

자세한 사건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필리핀에서 한국인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건 현지 시각으로 지난 11일 오전입니다.

필리핀 북부 루손섬의 바콜로가 사건 장소인데요.

사탕수수 농장에 한국인 3명의 시신이 있는 것을 필리핀 농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들에게선 모두 총상 흔적이 나왔습니다.

총격으로 피살된 겁니다.

정확한 피살 시점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단 남성 2명과 여성 1명으로 확인됐고, 외교 당국은 40대 이상 남녀로 추정하고 있는데, 필리핀 현지 언론들은 30대로 보인다는 말도 전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들이 다른 곳에서 죽임을 당해 사탕수수밭에 유기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방증하듯 이들에겐 결박당한 흔적이 남아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명은 손발이 묶인 채 발견됐고, 다른 1명은 손이 테이프로 묶인 흔적이 있었다는 겁니다.

그러나 아직 국내 가족 연락이 제대로 안 돼 정확한 신원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들이 총격 피살된 사실이 어제 현지 당국에 신고로 접수돼, 주필리핀 한국 대사관 영사가 현장으로 출동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현지 공관과 함께 필리핀 경찰을 상대로 상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원한에 의한 살인인지, 범인이 현지인인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에 나가 있는 우리 경찰, 코리안데스크도 필리핀 경찰과 협조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피살된 건 이번을 포함해 올해 들어서만 벌써 4번째입니다.

지난 5월 20일, 필리핀에서 활동하던 한국인 선교사 57살 신 모 씨가 괴한이 휘두른 둔기에 맞아 숨졌고, 앞서 같은 달 17일에는 마닐라 외곽에서 32살 장 모 씨가 승용차에 타던 도중 괴한 총격을 받아 사망했습니다.

또 지난 2월 22일엔 마닐라 외곽 카비테주의 한 주택가에서 은퇴 이민을 온 68살 박 모 씨가 흉기에 찔려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처럼 현지 치안이 불안해 필리핀 전역은 여행 유의와 여행 자제 지역으로 분류돼 있습니다.

특히 남부 민다나오 지역은 아예 여행 금지구역이기도 합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취임해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지만, 여전히 한국인 대상 강력 범죄는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YTN 권민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