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문위, 파행 거듭...이대 총장 증인 채택 사실상 불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교문위, 파행 거듭...이대 총장 증인 채택 사실상 불발

2016년 10월 07일 16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증인 채택 문제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공방으로 이틀째 파행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교문위 유성엽 위원장은 국정감사를 잠시 중단하고 상임위를 열어 최경희 총장 증인채택 안건을 상정했지만, 여당 측이 안건조정절차를 신청하면서 사실상 증인 채택 가능성은 희박해졌습니다.

앞서 야당 측은 오는 14일 교육부 종합감사에 최경희 총장을 증인으로 부르려면 오늘까지 출석 요구서를 채택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의 협조를 요구했지만, 여당 측은 이미 야당 위원들이 이대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한 만큼 불필요하다며 반대했습니다.

이화여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최순실 씨의 딸 정 모 양과 관련된 여러 특혜 의혹과 교육부 지원사업 독식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오늘 국정감사는 오전 10시 반부터 시작됐지만 증인채택을 둘러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이 이어지면서 오후 4시가 넘도록 국감 질의는 시작도 하지 못한 채 정회를 거듭하면서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