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문위, 미르 증인 채택 공방...한때 파행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교문위, 미르 증인 채택 공방...한때 파행

2016년 10월 06일 16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된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오전 한때 파행을 빚은 데 이어 오후 국감도 제때 시작하지 못했습니다.

앞서 야당 측은 오는 13일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 증인 채택 시한인 오늘 최순실 씨 등을 반드시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여당 측은 1명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해 절충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위원장이 오전 국정감사를 잠시 중단하고 전체회의를 열어 일반증인 출석 요구 안건을 상정하려 하자 여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하면서 오전 국감이 파행을 빚었고, 이후 여야 간사들이 증인 채택 문제를 협의하면서 오후 국정감사도 제시간에 속개되지 못했습니다.

교문위 국정감사는 예정보다 1시간여 늦은 오후 3시 반쯤부터 시작됐지만 국정감사 질의는 시작하지 못한 채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