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일, 위안부 문제 최종 타결...日 "책임 통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한일, 위안부 문제 최종 타결...日 "책임 통감"

2015년 12월 28일 16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종료됐습니다.

한일 외교장관들은 공동발표문 형식의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문제 타결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외교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이번 타협안 한일 양측의 합의안 다시 한번 정리해 주시죠.

[기자]
세 시 반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기시다 후미와 외무상이 공동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일본은 위안부 문제가 2차 세계 대전 당시 군의 강제 하에 다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서 일본 정부가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아베 내각 총리대신이 일본 내각 총리대신으로 다시 한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한국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을 세우고, 일본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며, 한일 양국 정부가 협력해 모든 전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표명과 이번 발표를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를 착실히 실시한다는 것을 전제로 일본 정부와 이 문제가 최종 해결됐다, 불가역적이다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와함께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서 일본의 문제 제기와 관련해 관련 단체와 협의를 거치기로 했습니다.

또 한일 양국은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가 착실히 시행된다는 전제하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향후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서로 간 비난을 자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타결안 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불씨가 남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