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간단체, 북측과 수해지원 협의...정부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멘트]

대북 지원단체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북민협 관계자들이 오늘(24일) 개성에서 북측과 수해지원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민간 차원이지만 수해 지원과 관련한 올해 남북 간 첫 접촉으로 대북 지원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민협 관계자들이 북측과 대북 수해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성을 방문했습니다.

북측 민화협 관계자들을 만나 북한 수해 현황을 듣고 지원 규모와 품목 등을 협의하기 위해서입니다.

민간 차원이긴 하지만, 대북 수해지원 논의를 위한 남측 인사의 올해 첫 방북입니다.

[인터뷰:이윤상, 북민협 부회장]
"북측 수해에 대해서 북측과 남측이 진지하게 협의했고요. 북측이 수해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인도적 지원이 가능할 수 있도록 서로 협의하고 절차는 차후에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북민협은 방북 결과를 통일부에 설명한 뒤 정부와 협의를 거쳐 지원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내부적으로는 일단 추석 전에 수해지원 물품을 북한에 보낸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오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할 방침입니다.

북측은 북민협 외에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과 어린이어깨동무의 접촉 제의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보냈습니다.

특히, 민간단체의 지원 이후 정부나 대한적십자사 차원의 수해 지원이 이뤄질지도 관심입니다.

50억 원 규모로 추진된 지난해 정부의 대북 수해지원 계획은 북한이 반응을 보이지 않아 무산됐습니다.

민간단체의 이번 방북이 북한 수해 상황을 좀 더 파악한 뒤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정부의 신중한 태도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