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문화
    'K팝스타3' 샘김·버나드박, 결승전 진출...권진아 탈락
    'K팝스타3' 샘김·버나드박, 결승전 진출...권진아 탈락

    'K팝스타3' 샘김과 버나드박이 톱2로 선정됐다. 권진아는 프라이머리의 '러브(Love)'를 불렀지만 이전에 비해 아쉬운 무대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어제(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 - K팝스타 시즌3'에서는 세미파이널전이 펼쳐졌다. 톱3인 권진아, 샘김, 버나드박이 경합을 펼쳤다.

    이날 최고의 점수를 받은 참가자는 버나드박이었다. 버나드박은 '잭슨파이브'의 '후즈 러빙 유(Who's loving you)'로 가장 먼저 무대에 올라 282점을 받았다.

    아마추어 같지 않은 완벽한 무대로 심사위원을 사로잡은 결과였다. 특히 심사위원 유희열은 "무릎을 꿇게 하는 힘이 있다"며 버나드박의 무대를 극찬했다.

    샘김은 박진영의 히트곡 '허니'를 불러 이날 최고점인 298점을 받았다. 박진영은 "이 친구는 진짜 뮤지션이다. 샘김에서 소울김으로 이름을 바꿔야 할 것 같다"고 평했다.

    권진아는 프라이머리의 '러브'로 무대에 올랐다. 권진아는 차분하게 무대를 이끌어갔지만, 점수는 283점으로 다소 아쉬웠다. 심사위원 점수에 시청자 문자투표를 합산한 결과, 권진아는 아쉬운 탈락자가 됐다.

    온라인뉴스팀(press@digitalytn.co.kr)
    [사진출처 = SBS 'K팝스타3' 캡처]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子 대피시킨 '엽총 난사' 피해자, 범행 예감했나?

    子 대피시킨 '엽총 난사' 피해자, 범행 예감했나?
    [앵커] 경찰이 화성 총기 사건의 범행동기를 확인하기 위해 유가족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통화내역과 계좌도 살펴볼 방침입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80대 노부부와 파출소장 등 네 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친 화성 총기 난사 사건! 총을 쏜 동생 전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만큼 경찰은 유족 조사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우선, 숨진 형의 아들을 소환...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