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새 관광 전략은 '고급' ... 美 전문가들 홀린 한국의 맛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1 13:30
앵커

한국 음식은 한 번 맛보면 누구나 다시 찾을 정도로 관광객을 부르는 중요한 요인이죠.

그중에서도 전통의 풍미를 가진 '고급 한식'으로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공략하는 야심찬 시도가 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졌습니다.

김기봉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기자

기대 섞인 표정으로 한자리에 모인 이 사람들은 미 서부의 맛, 여행 전문가들.

관광 전문 언론인과 여행업계 대표자 등 미국인들의 여행 트렌드를 좌우할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고급한식'을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미쉐린 2스타'를 받은 서울의 한식당 셰프가 직접 요리 시연을 합니다.

[권우중 / 한식당 대표 셰프 : 소화가 잘 되는 무를 기본으로 해서 만든 만두 요리고요.]

오늘의 메뉴는 30년 된 씨 간장을 뿌린 캐비아 전복찜과 잣즙을 곁들인 400년 전통의 피 없는 무만두.

깊은 풍미가 감동입니다.

[발레리 조이 윌슨 / 여행전문 기자 : 음식이 독특하고, 훌륭한 스토리가 있어요. 셰프의 어머니가 만드셨다는 간장도 좋았고요.]

[데이비드 스완슨 / 美 여행기자협회 회장 : 미국에서는 잘 맛볼 수 없는 풍미였어요. 특히 오래 숙성한 간장이 좋았어요.]

'아시아 음식' 하면 일본의 스시를 먼저 떠올렸던 마음이 흔들립니다.

[레슬리 킨 / 美 CBS 편성국장 : 일본 음식을 좋아했는데, 오늘 이 음식을 먹어보니 한국에 가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이번 행사는 한국 음식에 대한 미국인의 만족도가 95.3%로 방한 국가 가운데 가장 높다는 설문을 토대로, 한 단계 더 공격적으로 기획됐습니다.

[민민홍 /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 : (관광에서 미국은) 프리미엄 시장이거든요. 고급 한식을 통해서 한국의 전통 역사를 소개할 수 있고, 좀 더 많은 분들이 한국의 새로운 모습을 (알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관광지로서의 한국의 이미지를 더 높이려는 노력은 현장 행사뿐 아니라 미 주류 방송 매체를 통해서도 이뤄졌습니다.

미 CBS와 ABC, NBC 등으로 방영되는 여행 전문 TV 쇼 '로 트래블' 한국 편 제작을 지원해, 한국의 맛과 멋을 미국 안방에 그야말로 '날 것'으로 전했습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