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Posted : 2015-10-25 13:00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한컷뉴스] 오리 5천 마리가 '우르르' 물에 뛰어든 까닭은?

중국에서 공개된 오리떼의 입수 영상. CG가 아닌 '실제 장면'입니다.

이 영상은 중국 장쑤 성의 한 오리 농장에서 촬영됐습니다. 영상에 등장하는 오리의 수만 무려 오천여 마리. 영상 속 오리들은 태어난 지 고작 3일~5일 정도밖에 되지 않은 새끼들입니다. 이들은 왜 한꺼번에 물로 뛰어들고 있는 것일까요?

이것은 지역 오리 농가의 전통적인 오리 양식법으로, 오리의 식욕이 왕성해지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또 어릴 때부터 물에 익숙해져야 물과 친해질 수 있다고 하네요. 오리들은 농장 인근 얕은 강에서 생애 첫 수영을 하며 자유를 즐기고 있는 것입니다.

비록 사육되는 동물일지라도 스트레스를 덜 받아야 한다는 '동물복지' 이렇게 쾌적한 환경에서 자라난 동물은 품질도 월등히 뛰어나다고 합니다. 실제로 방사를 통해 키운 닭의 달걀은 비타민 E가 200%, 베타카로틴은 280% 더 높습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생소한 개념인 사육 동물의 복지. 가까운 중국에도 이를 실천하고 있는 농가가 있었네요.

한컷 디자인: 정윤주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