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SPONSORED
    미국서 한국인이 총기 난사…1명 사망·1명 중태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60대 한국인 남성이 한인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에 빠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5일 아침 10시쯤 63살의 한국인 김 모 씨가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대형 쇼핑몰 근처 조명기구 회사에서 총을 쏜 뒤 달아났습니다.

    조명기구회사 직원인 신 모 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사장인 최 모 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총격 소식에 근처 쇼핑몰이 봉쇄되면서 종업원과 쇼핑객 등 수백 명이 한동안 건물에 갇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수수료를 받고 조명기구 회사에 일감을 가져다 주던 김 씨가 수수료와 관련해서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씨는 영주권자 신분이어서 한국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