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치원 철거작업 시작...내일 오후 6시 완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16:01
앵커

서울 상도동 유치원 붕괴 현장에서는 오늘 오후부터 무너진 건물 일부의 철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작업은 내일 오후 6시쯤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기자!

현재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제 뒤쪽을 보면 엄청난 흙먼지와 함께 건물 잔해가 우르르 떨어지는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현재 공사장에서는 커다란 집게가 있는 중장비를 동원해 건물 외벽을 뜯어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주민들도 공사 현장에 나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철거 작업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철거 작업은 오늘 오후 2시를 넘겨 시작됐습니다.

일단 오늘은 압쇄기를 이용해 유치원 건물의 기울어진 부분을 우선 철거합니다.

구청 관계자는 압쇄기에 집게처럼 생긴 도구가 있어서 물어서 뜯는 방식으로 작업해 진동과 소음이 덜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오후 3시까지는 건물 전면부의 필로티 부분을 제거하고 토사를 정리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오후 4시부터는 철거 장비를 재정비한 뒤, 오늘 저녁 7∼8시쯤까지는 본체 철거 작업을 모두 마칠 예정입니다.

구청 측은 내일 오후 6시까지는 모든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소음과 분진 등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오늘 밤 야간공사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내일까지 건물 철거를 마치면 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사흘 동안은 건물 잔해 일부를 공사장 밖으로 실어나르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동작구청 관계자는 일단 유치원 건물의 기울어진 부분을 먼저 철거하고, 나머지 부분은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철거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앵커

내일이 월요일인 만큼 학부모들의 걱정도 클 텐데요.

학생들 등교에는 문제가 없습니까?

기자

월요일인 내일 상도 초등학교 학생들은 정상 등교합니다.

단, 유치원 수업은 초등학교 건물 안에 있는 돌봄 교실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상도 유치원은 전체 원생 122명 가운데 맞벌이 부부 자녀들과 돌봄이 필요한 일부 아이들 60여 명을 먼저 등원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유치원 측은 아직 불안을 호소하는 학부모가 많아, 현재까지 내일 등원 의사를 밝힌 원아들은 30에서 40여 명 정도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구청 측은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등굣길 안내에 나섭니다.

이른 아침부터 공사장 주변에 화물차와 중장비가 드나들어 도로가 혼잡한 만큼, 학생들의 현장 접근을 막고 학부모 차량을 우회도로로 안내한다는 겁니다.

또 철거 작업이 시작되면 유치원과 공사장 경계 부분에도 추가로 안전장치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학교 측도 운동장과 공사현장에 아이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지도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공사장 인근 주택가 주민들과 학부모들은 여전히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상도동 유치원 붕괴 사고 현장에서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