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드루킹' 특검, 내일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소환
Posted : 2018-08-11 10:11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이르면 내일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송 비서관은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드루킹' 김동원 씨를 소개하고,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간담회 사례비 명목으로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특검은 '드루킹' 김 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도 모 변호사를 면담한 것으로 알려진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검은 송인배·백원우 비서관이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인 만큼 비공개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검의 비공개 소환 방침은 보수 야당을 중심으로 여권 인사에 일종의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는 반발을 불러일으킬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특검은 두 비서관을 상대로 드루킹 김 씨가 청와대와 여권 인사에 실제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신지원 [jiwon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