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라면, 여성에게 더 안좋아..."심혈관질환 위험 6배"
    라면, 여성에게 더 안좋아..."심혈관질환 위험 6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라면 즐겨 드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라면을 자주 먹으면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지고 특히 여성은 6배나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맛있어서, 혹은 간편해서 즐겨 찾는 라면.

    하지만 라면을 자주 먹으면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 주의해야 합니다.

    국내 대학 공동 연구팀이 서울지역 대학생 3천3백여 명을 조사해 보니, 일주일에 3번 이상 라면을 먹은 사람은 한 달에 1번 이하로 먹은 사람보다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가 2.6배나 높았습니다.

    고중성지방혈증은 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것인데, 동맥경화,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같은 조건에서 여성의 위험도는 6배로 남성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혈압과 공복혈당 수치도 여성이 더 뚜렷하게 올랐습니다.

    [오범조 / 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 속에 들어있는 나트륨에 의한 영향, 민감도가 여성이 좀 더 크기 때문에 혈압이나 중성지방, 혈당 같은 것이 좀 더 많이 상승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봤고요….]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들이 라면을 먹는 빈도는 1주일에 1∼2번이 가장 많았고 한 달에 2∼3번, 한 달에 1번을 먹는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연구팀은 라면을 자주 먹는 학생은 대사증후군에 걸릴 확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건강 관리를 위해 라면 섭취를 줄일 것을 권고했습니다.

    YTN 정유진[yjq07@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