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18살 몸무게 20kg 준호에게 일어난 '소셜 공유의 기적'
    18살 몸무게 20kg 준호에게 일어난 '소셜 공유의 기적'
    18살 준호는 4살 되던 해에 만성 신부전증 진단을 받고 13년간 신장 투석을 해왔다. 1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장기투석을 하면서 준호는 18살인데도 몸무게가 20kg밖에 나가지 않는다.

    신부전증에 따른 각종 합병증으로 고생하던 준호는 작년부터는 간 경화로 복수까지 차기 시작하면서 신장이식 수술을 해야 했다.

    다행히 최근 뇌사자 장기 기증자가 나타나 신장 이식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되었지만, 준호뿐만 아니라 누나도 같은 병을 앓고 있는 데다 남매의 치료비로 어머니는 신용불량자가 된 상태였다.

    18살 몸무게 20kg 준호에게 일어난 '소셜 공유의 기적'

    어렵게 신장 이식의 기회가 생겼지만 수술비를 감당할 수 없어 포기할 처지에 놓인 준호의 어려운 사정을 알게 된 GCOOP(지쿱)과 쉐어앤캐어가 손을 잡고, 페이스북 공유 수와 좋아요 수에 따라 준호씨의 신장시식 수술비와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준호의 사연은 모금을 시작한 지 12시간 만에 9,765명의 사용자가 공유로 기부에 참여해 목표 금액 2,000만 원을 달성했다.

    18살 몸무게 20kg 준호에게 일어난 '소셜 공유의 기적'

    ▲병원 원무과에 가서 치료비를 결제하는 준호의 어머니와 준호

    이렇게 모금된 금액을 지쿱(GCOOP)에서는 바로 다음 날 준호의 가족에게 전달했고, 이전부터 준호의 가족을 돕던 밀알복지재단에서도 밀린 병원비와 복지혜택을 챙기기 위해 발 빠르게 도와준 덕분에 중단되었던 치료를 바로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18살 몸무게 20kg 준호에게 일어난 '소셜 공유의 기적'

    지쿱(GCOOP)과 쉐어앤케어 그리고 밀알복지재단의 도움에 준호의 어머니는 "너무 감사하다"면서 눈물을 흘렸고, 준호는 앞으로 학교에 갈 계획을 세웠다면서 감사의 인사와 함께 희망을 품게 되었다고 전했다.

    자세한 후기는 쉐어앤케어 홈페이지(하단 배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PLUS 최가영 모바일PD
    (weeping07@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