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컴퓨터 분석...'일주일 소요'

  • 2012-12-13 20:53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앵커멘트]

국가정보원 직원이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을 달았다는 민주통합당 주장과 관련해, 국정원 직원이 경찰에 개인 컴퓨터를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컴퓨터 분석이 일주일 정도 걸린다고 밝혀, 대선이 끝난 뒤에야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권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이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 작성자로 지목한 국가정보원 직원 김 모 씨 자택에 경찰이 진입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입니다.

경찰은 김 씨 집에서 데스크톱과 노트북 등 컴퓨터 2대를 제출받았습니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김 씨는 재차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녹취:김 모 씨, 국가정보원 직원]
"결백하다는 걸 밝히기 위해서 (컴퓨터를) 임의제출하게 됐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분명히 정치적 중립을 지켜왔습니다."

김 씨는 휴대전화와 이동식 저장장치도 제출해달라는 경찰 요구는 거부했습니다.

또 건강이 나빠져 당장은 소환조사에 응할 수 없다며, 경찰 출석엔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김 씨는 근거없는 의혹으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민주당 관계자들을 고소했습니다.

컴퓨터 제출이 끝나자 김 씨는 자택을 나와 다른 곳으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김 씨 컴퓨터를 확보한 경찰은 곧바로 사용기록 분석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인터넷 접속 기록과, 김 씨가 문 후보 관련 댓글을 남겼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주당에 제보 경위와 관련 자료 제출을 거듭 요구한 반면, 민주당은 여전히 경찰이 소극적이라며 국정원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박광온, 민주통합당 대변인]
"(김 씨가) 취재기자 사이를 헤치고 빠져나갔습니다. 무엇이 두려워서 국정원이 이런 모습을 연출했는지 매우 의아스럽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저녁부터 김 씨 자택 앞에 대기하고 있던 당직자들을 모두 철수시켰습니다.

경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분석하려면 일주일이 걸린다고 밝혀, 사실상 대선이 끝난 뒤에야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