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말뚝 테러 격분' 日대사관 화물차 돌진 60대 男, 결국...
    '말뚝 테러 격분' 日대사관 화물차 돌진 60대 男, 결국...

    동영상시청 도움말

    화물차를 몰고 주한 일본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했던 62살 김 모 씨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극우 일본인이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을 세운 것에 격분해 지난 9일 새벽 4시 50분쯤 주한 일본대사관 정문을 화물차로 들이받았던 혐의로 62살 김 모 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법원이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달 19일 극우 일본인이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을 세운 것에 항의하기 위해 주한 일본대사관에 들어가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을 단 일본인을 구속하라"고 요구하기 위해 사고를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원석 [choiws8888@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