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품갈취보다 따돌림에 더 민감"

VOD

paly

초·중·고등학생들은 구타나 금품갈취보다 집단 따돌림 등 인격모독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청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한 학생의 76%와 심부름을 강요당한 학생의 70%는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맞았거나 금품을 빼앗긴 학생 가운데서는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느낀 학생이 60%대에 불과했습니다.

경찰청은 학생들이 물리적 폭력보다 인격 모독을 더 심각하게 여기는 결과라면서도, 전체적으로 학생들이 폭력에 무감각해지면서 피해를 당하고도 인식하지 못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학생의 비율도 67%에 불과했습니다.

이 조사는 경찰청이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7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초,중,고등학생 9,001명을 상대로 설문지를 받은 것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03%p입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조현아 '2번째 사과 편지', 우편함에 그대로…

조현아 '2번째 사과 편지', 우편함에 그대로…
[앵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 당시 폭언을 했던 사무장에게 남긴 두 번째 사과 편지를 사무장이 아직 열어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이번 사건에 대한 대한항공의 조직적인 증거 인멸 여부 확인을 위해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두번째 사과 편지, 아직 사무장이 열어보지 않았다고요? [기자]...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