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품갈취보다 따돌림에 더 민감"

VOD

paly

초·중·고등학생들은 구타나 금품갈취보다 집단 따돌림 등 인격모독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청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한 학생의 76%와 심부름을 강요당한 학생의 70%는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맞았거나 금품을 빼앗긴 학생 가운데서는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느낀 학생이 60%대에 불과했습니다.

경찰청은 학생들이 물리적 폭력보다 인격 모독을 더 심각하게 여기는 결과라면서도, 전체적으로 학생들이 폭력에 무감각해지면서 피해를 당하고도 인식하지 못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학생의 비율도 67%에 불과했습니다.

이 조사는 경찰청이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7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초,중,고등학생 9,001명을 상대로 설문지를 받은 것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03%p입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앵커] '대박'을 꿈꾸며 로또 복권, 한 번씩 사보셨을텐데요. 벼락 맞기보다 어렵다는 로또 1등. 하지만 이 흔치 않은 행운을 거머쥐고도 불행의 나락으로 떨어진 사람이 있습니다. 오승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생역전'의 상징, 로또 복권! 평범했던 51살 김 모 씨의 삶이 180도 바뀐 건 지난 2003년 5월이었습니다. 로또 1등에 당첨되며 무려 242억 원이라는 돈방석에...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